명량에 관한 잡설 잡담

명량을 재미없게 보기는 했지만 그렇다고 명량을 재미있게 본 사람들을 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.
그 반대도 마찬가지.
왜 다들 서로를 못 잡아먹어서 안달인건지. 

"아, 네 생각은 그렇구나 내 생각은 이래."

이 정도 선에서 물러나면 될 것을 왜 서로 현실부정입네 영화 볼 줄 모르네하고 까대기 바쁜 것인지 모르겠다.
사람마다 영화를 보는 시각은 다 다르고 존중받아 마땅하다.
우베볼을 좋아한다고 해서 그 사람의 영화적 관점을 까댈 필요는 없다. 설사 그 이유가 대수롭지 않은 것이라고 해도 우리가 무슨 자격으로 그 사람을 깔 수 있는걸까. 그 사람의 영화를 선택할 자유가 나의 자유를 침해한 것도 아닌데.
마찬가지로 고고한 영화만 챙겨본다고 아는척 합네 깔 필요도 없다.

혹시 영화를 재미없다고 까면 재미있게 보는 날 까는 것 같다고 생각해서 발끈하는 것인가?
타자를 내면화하는 자세는 훌륭하나 너무 몰입하지는 말자. 앞으로 볼 영화들이 산더미 같이 쌓여있는데 그 영화들마저 내 잣대로 재단해서 남을 까댈 것인가. 영화의 원초적인 기능은 재밌으라고 보는 거지, 피곤하게 다투라고 있는 것이 아니다.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